성지 소개

가톨릭목포성지는 광주대교구의 신앙이 처음 전파된 시원지이자 옛 교구청이 위치한 신앙의 요람이다. 한국전쟁 때 순교한 세 분의 사제가 사목했던 곳이며 국내에 레지오 마리애(Legio Mariae, The Legion of Mary)가 처음 도입된 산정동성당 일원(一圓) 목포시 산정동 90-1에 위치하고 있다. 또한 이곳은 광주·전남 지역 가톨릭교회의 시발점이자 선교 활동의 구심점이 되었던 곳이다.

가톨릭목포성지 초기

18세기 말 우리나라에 천주교가 들어온 이후 신유, 기해, 병오, 병인 등 네 차례의 박해가 있었고, 전라남도 지역에 복음이 널리 전파되기 시작한 것은 1866년 병인년에 최대 규모의 천주교를 박해했던 병인박해(丙寅迫害) 피해 온 다른 지역의 교우들이 노령산맥 줄기를 따라 새로운 신앙 공동체를 형성하면서 전라남도 지역에 복음이 전파되기 시작하였다. 그 후 이들은 1872년의 나주 무학당(武學堂) 사건으로 새로운 순교자를 탄생시키면서도 꾸준히 복음 전파에 노력하였다. 한편으로는 새로 이주해 오는 신자들로 인해 전라남도 지역의 교우촌이 점차 증가하게 되었다. 그 결과 1882년 이후에는 리우빌(Liouville, 柳達榮) 신부에 의해 장성·순창·담양의 20여 개 교우촌이 공소로 설정되었다.


1896년까지 전라도 지역은 전주본당(全州本堂)·되재본당(升峙本堂)·수류본당(水流本堂) 등 북부 지역에만 본당 소재지가 있었으며, 남부 지역은 본당 하나 없이 라크루(Lacrouts, 具馬瑟) 신부가 사목하는 수류본당(전라북도 김제시 금산면 화율리 223 소재)에 속해 있었다. 그러다가 바로 그 해 11월부터 이듬해 1월까지 제8대 조선교구장 뮈텔(Gustave Charles Marie Mutel, 閔德孝 아우구스티노) 주교가 전라도 지방 사목 방문 시 전라도에 본당 증설의 필요성을 절감하고 목포본당(木浦本堂)과 나바위본당(羅岩本堂)의 신설을 결정했는데, 목포본당 설립을 결정하게 된 주된 이유는 남부 지역의 공소들이 수류본당과 너무 멀리 떨어져 있어 사목에 어려움과 제물포, 원산, 부산에 이어 1897년 10월 1일 목포가 개항하게 되었으므로 당장보다는 앞날을 내다보고 내린 결정이었다. 이 같은 결정에 따라 1897년 5월 8일자로 파리외방전교회(M. E. P.)의 데예(Albert Deshayes, 曹有道) 신부를 목포본당 초대 주임으로 임명하였다.

데예 신부는 우선 전라남도 순창군 쌍치면 아천리(阿川里, 현 五龍村) 공소에 임시 거처를 두고 생활하다가 이기환 복사를 목포에 보내어 본당 기지를 물색하여 매입하도록 하고, 1898년 7월 북교동 임시 본당으로 부임한다.

본당 건립

1898년 7월 2일에 성당 건축 준비를 갖추고 목포로 거처를 옮긴 데예 신부는 제물포(仁川)성당을 모방한 목포본당을 설계하였다. 당시 데예 신부가 목포에 왔을 때는 40여 명의 교우 중 목포 지역의 교우는 없이 모두 인천이나 경상도에서 이주해 온 교우들이 생겨나면서 그해 8월부터 무안군 부내면 연치동 솔갯재 산(현 목포시 산정동 90번지) 일대 1만 1579㎡(3,500평)의 부지를 마련하고 벽돌집 성당 겸 사제관을 새로 지었다. 처음 설계대로가 아닌 20여 평의 아담한 연와제 성당을 신축함으로써 본격적인 사목활동을 시작하였다. 이 건물은 목포에서 최초의 건축된 서양식 건물이었다.

한반도 지역에 최초의 천주교 교구인 조선대목구(조선교구)가 1911년 경성대목구(서울대목구)와 대구대목구로 분리되면서 목포본당은 대구대목구 관할이었다. 초대 교구장으로 드망즈(Florian Demange, 安世華 1875~1938) 주교가 임명되었으며 당시 목포본당은 교구 내에서 대구 계산동본당, 전주 전동본당 다음으로 큰 본당으로 성장했다. 드망드 주교는 이듬해 5월 인사이동(人事異動)을 단행하여 목포본당 2대 주임인 투르뇌(Tourneux, 呂東宣) 신부를 경북 칠곡의 가실본당으로 전입시키는 대신 대구 성 유스티노 신학교(현 대구가톨릭대학교)로 내정되어 있던 샤르즈뵈프(Stephen Chargeboeuf, 宋德望) 신부를 목포본당에 임시로 임명하였다. 당시 샤르즈뵈프 신부는 신학교 교사(校舍)가 완공되자마자 교수로 부임할 예정이었으나 건축이 늦어지면서 3대 주임으로 눌러앉게 되었다. 그러자 데예 신부가 매입해 두었던 산정동 97번지 100여 평의 대지 위에 벽돌조 건물로 성 십자가 성당을 건축할 계획을 세우고, 1913년 8월 4일에는 드망즈 주교의 집전으로 앞으로 지을 성당의 초석과 기초를 강복하고 언덕의 전면에 있는 1.2m 높이의 돌 토대에 박아 놓은 높이 5.5m, 너비 2.5m의 큰 나무 십자가와 성 파트리치오란 이름으로 앞으로 건축될 성당의 종(鐘)을 강복했다. 이후 성당은 그 해 말에 완공되어 12월 25일 성가광영(聖架光榮, 성 십자가 현양)을 주보로 봉헌식을 가졌다.

1913 성 십자가 성당(성가광영)
1913 성 십자가 성당(성가광영)

본당의 시련

1914년 5월 3일 샤르즈뵈프 신부가 성 유스티노 신학교로 전임되면서 마산포에 있던 카넬(Canelle, 間弘模) 신부가 4대 본당 주임으로 부임하였으나, 그 해 10월 제1차 세계대전(1914. 7. 28. ~ 1918. 11. 11.)으로 소집되어 귀국하여 전사함으로써 약 1년간 목포본당은 신부 없이 제주 한논본당(서귀포본당의 전신)에 재임하던 타케(Taquet, 嚴宅基) 신부가 겸하여 사목하다가 1915년 6월 7일자로 5대 주임으로 부임하게 되었다.

이어 1922년 9월 24일에는 6대 본당 주임으로 주재용(바오로, 朱在用) 신부가 부임하여, 1926년에 85평 규모의 교실 2개를 신축하여 성심소학교(聖心小學校)를 설립하였다. 이 학교는 그 후 1944년 5월에 신사 참배를 거부하고 스파이를 양성했다는 죄목으로 폐교되어, 8·15 광복 후에는 공민학교로 존속하다가 1950년 6월 25일 한국전쟁(韓國戰爭)으로 완전히 폐교되었다.

1931년 5월 10일 드망즈 주교는 전라도 지역을 감목대리구(監牧代理區)로 설정하고 초대 감목대리로 김양홍(스테파노, 金洋洪) 신부를 임명했다. 1933년 7월 6일에는 교황청 포교성성(오늘날 인류복음화성)에서 전라 양도를 감목대리구 분리를 승인하면서 전라남도와 제주 지역의 사목은 아일랜드 성 골롬반 외방선교회에 위임하였다. 1937년 4월 13일 대구대목구로부터 광주지목구(光州知牧區)와 전주지목구(전주지목구)로 설정하고, 교황 비오 11세는 초대 지목으로 맥폴린(Owen McPolin, 林) 신부가, 김양홍 신부가 임명했다. 이때 교구청과 목포본당은 주교좌성당이 됐다.

1937 광주지목구청

“그 배에서 내리지 말고, 바로 한국으로 가라.”

한편 1933년 10월, 아일랜드의 성 골롬반 외방선교회 신부 10명이 중국 상해로 선교지를 발령받고 가던 중 아일랜드 본부의 선교지 조정으로 대구 성 유스티노 신학교에 짐을 푼 뒤 한국어를 배우고 전라남도 목포로 파견된다.

1934년 3월 8일자로 모나간(Patrick Monaghan, 矣) 신부가 8대 주임으로 부임했는데, 1941년 12월 9일 일본의 진주만 공격으로 태평양 전쟁이 발발하자 모나간 신부를 비롯해 모든 아일랜드인 신부들이 조선총독부에 체포·감금된다. 1945년 5월 28일에는 성당이 일본군 사령부에 징발되면서 남교동에 있는 건물을 임시로 빌려 미사를 봉헌해야 했으며 성심소학교는 폐쇄되고 모든 기록문서도 압수된다. 해방이 되자 총독부에 징발되었던 성당을 되찾고 9월 16일 강원도에 연금되었던 성직자들이 풀려나고 광주교구에서 사목하던 신부들도 돌아와 다시 교구 사무와 사목활동을 하였다. 이듬해 8월 24일에는 샬트르 성 바오로 수녀회의 수녀들이 처음으로 목포본당에 파견되었으나 목포본당은 또 다시 한국전쟁이란 큰 시련을 겪게 된다.

1950년 한국전쟁 때 인민군에게 체포된 9명의 신부들 중 7명은 살해당하고, 나머지 2명은 북한으로 납치되었다. 전쟁이 발발하고 한 달여 만인 1950년 7월 24일에는 목포까지 인민군이 점령하는데 성당은 다시 인민군의 막사로 징발되는 수난을 피할 수 없었다.

전쟁 중 4대 광주교구장(지목) 미국인 브레넌(Patrick Brennan, 安) 몬시뇰은 위험한 목포를 떠나 피난 가라는 동료 선교사들의 간곡한 권유를 거절하며 “지목구장인 나의 사명은 나의 관할 지목구에 머무르는 것입니다. 사태가 급해지면 섬으로 피신할 터이니 염려하지 마십시오.”라고 목포를 떠나지 않았다.

목포본당 주임 아일랜드인 쿠삭(Thomas Cusack, 高) 신부, 보좌 아일랜드인 오브라이언(John O’Brien, 吳) 신부도 끝까지 성당을 지키다 인민군에게 체포되어 광주감옥에서 전주감옥으로 대전감옥에 이송되어 그곳에서 후퇴하던 인민군에게 수감자 1,200명과 함께 그해 9월 23~26일 새벽 사이 세 성직자는 1000여 명의 수감자와 함께 순교했다. 당시 목포에서 대전으로 이송되어 온 세 분의 성직자는 대전시 목동 성 프란치스코 ‘작은 형제회’ 수도원 입구 왼편 마루방에 민주 진영 인사와 평신도 지도자들과 함께 감금되어 있던 인사를 죽이는 총성이 밤낮으로 들렸는데, 그때 착한 목자이신 세 분에게 마지막으로 마실 잔에는 순교의 피가 담겨 있었던 것이다. 다만 브레넌 몬시뇰의 여권과 명함, 성무일도가 발견되었지만 시신은 발견하지 못했다.


전기수(Gregorius, 全基洙, 1950.9.26.) 그레고리오 신학생과 고광규(Petrus, 高光圭, 1950.9.26.) 베드로 신학생은 서울 가톨릭대학에 진학하여 신학생으로 수학하던 중에 한국전쟁의 발발로 전주로 피난하였다가 1950년 9월 25일 체포되어 구금되었다가 공산군에 학살당했다. 순교한 이들은 전주 성직자 묘 아래 1차로 모셔졌다가 현재는 담양 성직자 묘지에 안장되었다.

이들은 ‘하느님의 종 홍용호 프란치스코 보르지아 주교와 동료 80위’를 근현대 신앙의 증인들이라 부르며 시복 시성이 추진되고 있다. 현재 산정동성당 성모상 옆에는 세 분의 순교 신부를 추모하는 순교비에는 “인내는 바다같이 수량을 지니고 오로지 임을 향한 일편단심 하루같이 쌓아올린 성탑아여 하늘의 천사도 날개 접고 절하리”라는 애절한 추모시가 새워져 있다.

1950년 한국전쟁 때 성 골롬반 외방선교회 소속의 순교 신부는 7명이다.

  • 앤서니 콜리어(Anthony Collier, 고, 1950.6.27.) 신부
  • 제임스 매긴(James Maginn, 진, 1950.7.4.) 신부
  • 패트릭 라일리(Patrick Reilly, 라, 1950.8.29.) 신부
  • 패트릭 브레넌(Patrick Brennan, 安, 1950.9.23. ~ 26.) 몬시뇰
  • 토머스 쿠삭(Thomas Cusack, 高, 1950.9.23. ~ 26.) 신부
  • 존 오브라이언(John O’Brien, 吳, 1950.9.23. ~ 26.) 신부
  • 프랜시스 캐너밴(Francis Canavan, 손, 1950.12.6.) 신부

본당의 성장

14대 주임 모란(Thomas Moran, 安) 신부 재임기인 1951년 4월 9일 목포본당은 경동본당을 분가함과 동시에 ‘산정동본당’으로 개칭되었다.

헨리(W. Harold Henry, 玄海) 신부가 이 땅에 이룩한 업적 가운데 레지오 마리애를 도입하고 꽃을 피운 것은 작은 공적이라 할 수 없다. 이 신심 단체는 1921년 9월 7일 아일랜드의 더블린 ‘프란시스 거리’에 있는 파트리치오 성당 빈첸시오 아 바오로회의 담당 사제인 토휘 신부, 공무원이었던 청년 프랭크 더프(Frank Duff)와 20대 여성 15명이 ‘자비의 모후’라는 이름으로 첫 모임을 개최함으로써 시작되었다. 이들은 매주 수요일 정기 회합을 하고 2명씩 짝을 지어 병원을 방문해 환자들을 위로했는데, 아주 짧은 시간 안에 아일랜드뿐 아니라 세계 각지로 퍼져 나갔다.

세계적인 평신도 사도직 단체로 성장한 레지오 마리애는 아일랜드에서 비롯된지 32년째 되는 1953년 5월 31일 목포 산정동본당과 경동본당에서 첫 열매를 맺었다. 광주지목구 교구장 서리 헨리 신부와 산정동본당 주임 모란 신부가 산정동본당의 ‘치명자의 모후’, ‘평화의 모후’ 쁘레시디움 단원들과 그리고 경동본당에서는 ‘죄인의 의탁’ 쁘레시디움 단원들과 마리아의 노래(루카 1, 46-55) 시작과 끝에 다음과 같은 힘 있고 희망찬 노래로 첫 까떼나를 바쳤다.

“먼동이 트이듯 나타나고, 달과 같이 아름답고, 해와 같이 빛나며, 진을 친 군대처럼 두려운 저 여인은 누구실까?”(아가 6,10)

1953 ‘평화의 모후’ 쁘레시디움 첫 주회합 모습

옛 교구청은 처음 레지오 마리애 회합이 열린 장소였으며, 목포에서 시작된 레지오 마리애는 전국으로 빠르게 퍼져 나갔다. 1957년 3월 3일에는 대한민국 최초의 소년 꾸리아인 목포 ‘천지의 모후’ 꾸리아가 창설되었다.

1957년 1월 21일에는 광주지목구가 대목구(초대 교구장 : 헨리 주교)로 승격되고, 한국전쟁 직후인 1955년 7월 5일 아일랜드 성골롬반회 수녀들이 그리스도의 사랑과 봉사, 박애 정신을 바탕으로 본당 이웃에 성 골롬반 병원을 개원해 목포뿐 아니라 인근 섬과 전라남도 지역민, 특히 가난한 이들의 아픈 몸과 마음을 치료해 준 자선병원 역할을 했다. 이 병원은 지난 1983년 전남 지역 최초의 종합병원으로 승격되고 이듬해 전공의 수련병원으로 지정을 받는 등 사랑의 의료봉사기관으로 지역민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특히 1990년 광주대교구로 운영권이 이관된 후 진료과목을 확장하는가 하면 최상의 의료서비스를 지역민에게 제공해 왔다.

개원 초기에는 거의 모든 환자에게 무료진료를 실시하였으며, 종합병원으로 확장한 뒤에도 의료보장제도가 실시되기 전까지는 실비의 진료비만 받아 이 지방 주민들에게 많은 혜택을 주어 왔다. 그 때문인지 성당병원이라고 불렸다. 이처럼 전남 목포 지역의 보건 의료의 중심 역할을 해온 성 골롬반 병원이 2000년 3월 1일부터 목포가톨릭병원으로 이름을 바꾸고 2002년 9월 17일 오후 5시 30분에 문을 닫았다. 학교법인 골롬반학원 이사회는 적자 누적을 더 이상 감당할 수 없어 구조 조정을 하려 했지만 노조의 반대로 무산되고 더 이상의 회생 능력이 없다며 폐업했다.

성 골롬반 외방선교회 진요한(Sean Brazil, 陳) 신부는 산정동본당에 부임한 뒤에도 신축 성당 건립을 추진하여 규모 549㎡ 철근 콘크리트 단층 건물로 내외벽이 흰색 칠로 마감된 현재의 성당과 규모 149㎡ 사제관을 지어 1966년 5월 29일 봉헌했다. ‘대천사 성 미카엘’을 본당 수호성인으로 하고 헨리 주교 집전으로 봉헌식을 갖었다.

1960년대 이후부터는 한국 성당 건축에 등장하기 시작한 탈형식주의가 가미된 정방형 라틴십가가 모양의 전통적인 성당 건축양식에서 벗어나 일자형으로 지은 것이 특징이다. 또한 내부 공간을 최대한 확보하기 위해 기둥을 없앴고 제단에도 제대와 십자가만 꾸며 단아하고 소박함을 볼 수 있다.

가톨릭목포성지 조성

옛 성 골롬반 병원 부지에 자리한 가톨릭목포성지는 광주대교구의 첫 본당이 있었던 곳으로 전라남도 지역 첫 선교지로 1897년 목포항 개항과 연륜을 같이 한다. 성 골롬반 병원으로 운영되었던 옛 교구청 건물은 1937년 광주지목구가 설립되면서 건축되어 광주‧전남‧제주 지역 선교를 위한 거점으로 사용되었다. 1956년 교구청이 광주로 이전한 후 성 골롬반 외방선교수녀회 목포 분원, 성 골롬반 병원, 성신간호전문대학, 샬트르 성 바오로 수녀회 등으로 사용되었다.

2012년 10월 17일 그 가치를 인정받아 근대문화유산 등록문화재 제513호로 지정되었다. 광주대교구는 문화재청의 지원을 받아 2016년 가톨릭목포 성지 조성 1단계 사업의 일환으로 건물에 대한 원형복원 및 보수공사를 진행하여 옛 모습을 되살렸다.

역사박물관 옆에서 십자가의 길을 시작해 메모리얼 타워 앞에서 마치도록 14처가 조성되어 있다. 가톨릭목포 성지는 국내에 레지오 마리애가 처음으로 도입된 곳이자, 광주대교구 첫 본당인 산정동성당 인근 전남 목포시 산정동 90-1 일대 29,729.97㎡(8,993.31평)에 조성되는 순례지이다. 가톨릭목포성지 조성사업단은 750석 규모의 산정동레지오마리애기념성당 건립, 등록문화재 제513호인 옛 교구청 건물 복원, 한국레지오마리애기념관 건립 등을 중점적으로 추진해 왔다.

광주대교구와 목포시는 이 지역을 성지로 조성하기 위해 2009년 11월에 협약을 체결하고, 2016년 4월, 1단계 사업의 핵심인 한국레지오마리애기념관 건립을 시작해 2017년 9월 30일 오후 2시 30분에 한국레지오마리애기념관 축복미사를 봉헌했다. 한국레지오마리애기념관은 지하 1층 지상 4층 건축면적 3,059.55㎡(925.51평) 연면적 8,637.58㎡(2,612.86평) 규모의 철근콘크리트 구조로 적벽돌 치장 쌓기 건물로 최대 234명을 동시에 수용할 수 있는 숙소 69개소와 245석의 대강당, 세미나실 10개, 150석의 소성당, 전시실(로비), 280석의 식당과 목포 원도심을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옥외 전망대등을 갖추고 있으며, 한국레지오마리애기념관은 35만여 명에 달하는 전국 레지오 마리애 단원의 교육과 피정은 물론 성모신심을 함양하는 장소로써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함은 물론 전국의 565만 천주교 신자들의 성지 순례와 교육 장소로 아주 중요한 못자리다.

한국레지오마리애기념관

이와 함께 문화재청의 지원으로 2016년 12월 건물의 원형 복원 및 보수 정비 공사를 마무리한 옛 교구청 건물을 가톨릭목포성지 역사박물관으로 재단장해 2017년 8월 28일 축복식을 거행하였다. 지하 1층 지상 3층, 연면적 1235㎡(373.58평) 규모의 역사박물관은 1층에 시청각실과 광주대교구 역사 관련 유물 전시장을 마련하고, 2층에 한국 레지오 마리애 역사 유물 전시장을 두었다. 그리고 3층에는 교구 설립 초기 사제관을 재현한 공간과 평소 기획전시실로 활용할 수 있는 전시 공간으로 꾸몄다. 건물은 정면 중앙에 반원 아치와 필라스터(pilaster)로 장식된 현관(porch)을 중심으로 대칭을 이루고 있으며, 처마선 아래와 층간 사이에 수평 돌림띠로 장식하고 수직의 긴 창을 반복적으로 배치하고 있다. 내부는 목조 계단과 천정은 석조(plaster) 몰딩, 행거 미서기 문으로 원형이 잘 보존되어 있다.

역사박물관

광주대교구와 목포시가 함께 진행하고 있는 가톨릭목포성지 조성사업은 한국레지오마리애기념관과 문화제로 등록된 광주대교구 역사박물관 복원하여 제1단계 사업을 마무리하였으며, 이제 가톨릭목포성지 조성 사업의 마지막 사업인 산정동레지오마리애기념성당 건립을 2020년 5월 완공을 목표로 건축규모는 지하 1층 지상 4층, 건축면적 2,162.18㎡(654.06평)으로 연면적 3,240.17㎡(980.15평) 규모의 철근 콘크리트 구조로 화강석과 동판지붕을 주요 외장재로 하여 열심히 진행하고 있다.

가톨릭목포성지 조성사업 중 가장 핵심 사업인 산정동레지오마리애기념성당은 1897년 5월 8일 광주대교구 최초로 설립된 목포본당과 사제관이 있던 자리에 네오 고딕(Neo Gothic) 양식으로 현재 건립 중에 있다. 이곳 가톨릭목포성지가 전남 광주지역의 천주교가 태동한 지역이자 국내에 레지오 마리애가 처음 시작된 곳이기 때문이다.

산정동레지오마리애기념성당
가톨릭목포성지